top of page

[단독] 고양시 이어 부산도 '신천지 종교시설' 허가…"다른 지자체 더 있어"

노컷뉴스ㅣ송주열 기자 ㅣ입력2023.12.26. 오후 8:06ㅣ수정2023.12.26. 오후 9:57 기사원문


부산시 사하구, 지난 18일 신천지 부산야고보지파 건물 '종교시설' 용도변경 허가

신천지, 2004년 매입 후 증축 3차례 등 수차례 용도변경 시도

대규모 종교시설 허가 포함 직, 간접적 집회 가능 면적 대폭 늘어난 셈

신현욱 목사, "고양시 사례처럼 시장 직권취소 해야" 주장



부산 사하구가 지난 18일 사하구 하단동 소재 신천지 부산야고보자파 건물 일부를 종교시설로 용도변경 승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앵커]


고양특례시가 주민 여론수렴 없이 반사회성이 짙은 신천지에 종교시설을 허가해 준 사실이 알려지면서 말 그대로 홍역을 치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부산광역시에서도 신천지 측의 요구대로 종교시설 용도변경이 허가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예상됩니다.


송주열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기자]


고양시민들이 공분했던 이유는 이단 사이비 여부를 떠나 가정파괴를 조장해 반사회성이 짙은 신천지의 주택가 진출을 시당국이 허용해줬기 때문입니다.


신천지의 주택가 진출이 지역사회 갈등을 초래할 것이 예상 됨에도 주민 의견 수렴을 생략한 채 갑작스레 용도변경이 이뤄진 점도 주민들의 분노를 샀습니다.


그런데 고양시에 이어 부산광역시에서도 신천지 소유 건물을 종교시설로 용도변경해 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의 이 건물.


부산 야고보지파 성전이란 간판이 붙어있습니다.


이름그대로 부산지역에서 포교활동을 펼치는 지파 본부 건물입니다.


신천지가 지난 2004년에 사들인 이 건물은 근린생활시설과 운동시설 용도로 사용하도록 돼 있습니다.


그러나 신천지 탈퇴자들에 따르면 부산 야고보 지파는 단속을 피해 이 건물을 자신들의 종교집회 시설로 사용했고, 이 때문에 지역사회와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건축물대장을 살펴봤습니다.


2004년 매입 이후 증축이 3차례 이뤄졌습니다.


특징적인 것은 운동시설이 근린생활시설로 용도변경 됐고, 근린생활시설은 다시 교육연구시설로 변경됐다는 점입니다.


최근에도 용도변경이 이뤄진 사실이 발견됐습니다.


지난 18일자로 건축물 사용승인이 떨어졌는데 지하 2층 운동시설 290제곱미터를 교육연구시설로, 지하 1층 운동시설 1,895제곱미터를 종교시설로, 지상 1층 운동시설 595제곱미터를 교육연구시설로 각각 용도 변경됐습니다.


용도변경 추이를 볼 때 신천지는 직, 간접적으로 종교집회가 가능한 면적을 늘려오다 최근에는 대규모 종교시설로 용도변경 허가를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단 전문가들은 최근 여러 지자체에서 신천지의 숙원과도 같은 종교시설 허가가 빈번해지고 있다며, 정치권에 공들인 결과물 아니겠냐고 우려했습니다.


구리이단상담소장 신현욱 목사는 고양시가 지역사회 갈등을 고려해 종교시설 허가를 직권취소한 것이 다른 지자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인터뷰] 신현욱 목사 / 구리이단상담소장


"이 부분에 대해서 지자체 단체장들이 고양시 사례에서 보듯이 민원이 빗발치게 되면 시장의 직권으로 취소가능하다는 사례는 다른 지자체에도 좋은 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인천과 마산, 경기도 고양시에 이어 부산까지 전국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는 신천지의 지역사회 침투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기자 정용현 정선택

영상편집 서원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ebo@cbs.co.kr

카카오톡 : @노컷뉴스


[원본링크]


- 부산성시화이단상담소 문의 및 제보 0505-944-2580 -

조회수 10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