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천지 아웃' 반발…고양시, 신천지 종교시설 용도변경허가 취소 절차 착수

CBS노컷뉴스ㅣ이준석 기자ㅣ입력 2023. 12. 26. 14:24 수정 2023. 12. 26. 15:36


신천지, 2018년 물류창고 매입해 종교시설 용도변경 신청

교통·주거 환경 이유로 반려됐다가 지난 8월 용도변경 허가

시민·총선 예비후보 반발에 뒤늦게 직권취소 절차 진행


신천지 관계자가 지난 2018년 매입한 것으로 의심받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 소재 한 건물. 송주열 기자


경기 고양특례시가 신천지 소유로 알려진 종교시설 건축물에 대해 용도변경 허가 취소 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다수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일산동구 풍동 소재 건축물에 대해 용도변경허가 취소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논란이 된 건물은 당초 대기업 물류창고였지만 서울 서부와 경기권역에서 주로 포교 활동하는 신천지 시몬지파는 지난 2018년 건물을 사들였다.


이후 신천지 측은 종교시설 용도변경 신청을 했지만, 시는 건축심의 과정에서 교통과 주거 환경 등의 이유로 불허했다.


하지만 시가 지난 8월 해당 물류센터 건물을 종교시설로 용도변경해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시는 물류센터 건물 2층 3258.84㎡ 면적 가운데 2857.95㎡ 면적을 종교시설로, 400.89㎡ 면적을 근린생활시설로 용도변경 허가했다.


고양시 시민들 사이에서 신천지 반대 여론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인근 아파트 단지들은 '신천지 종교시설 용도변경 허가 취소' 입주민 서명을 받기 시작했다.


이같은 사실이 CBS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고양시민들이 '신천지 종교시설 용도변경 허가 취소'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반발이 거세졌다.


내년 4월 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예비후보들도 앞 다퉈 신천지 반대 입장을 냈다.


시 관계자는 "올해 6월 해당 건축물에 대한 용도변경 신청 당시에는 특정종교라는 사실을 실무부서에서 인지하지 못했으나, 이후 다수 민원 등을 통해 2018년 건축심의 부결을 확인했고 직권취소 절차를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jebo@cbs.co.kr

카카오톡 :@노컷뉴스


[원본링크]


- 부산성시화이단상담소 문의 및 제보 0505-944-2580 -

조회수 9회댓글 0개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