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학부모, 교회 교사들을 위한 이단 심포지엄

최종 수정일: 2023년 12월 5일

한국기독신문ㅣ기사입력:2023.10.30 15:11


부산성시화 이단상담소 주최로


(사) 부산성시화운동본부(본부장 박남규 목사) 이단상담소(소장 탁지일 교수)가 학부모 &교

회학교 교사를 위한 이단대책 여방 심포지엄을 10월 28일 브니엘교회에서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부산, 울산, 구미 등에서 교회학교 교사. 교회학교 담당 교역자 등 45여명이 참여

했다. 강사로 나선 탁지일 교수(부산장신대)는 이단들의 최신 동향 및 다양한 정보등을 제공

했다.


탁 교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이단 사이비의 전략은 더욱 다양해졌고 치밀해졌

다"며 다음세대를 미흑하는 이단 사이비의 미혹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도 1980년대 초부터 우후죽순 이단 종교가 만들어저 벌써 40년이 흐른 가운데 '이단 2

세 문제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이단 2세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 기독교가 관심을 가지고 주목

해야한다고 했다.


이후 조하나 실장이 다음세대를 미혹하는 이단들의 실제적인 사례를 통해 경각심을 일깨웠

다. 강의 후에는 질의응답시간이 30분이나 이어졌다. 초등학생에게 이단 예방교육을 할 수

있는 방법과 자료, 이단들의 거짓말 포교 활동에 대한 법적 제재 검토, 다음세대를 지키기 위

한 교리교육 강화 등에 대한 생각을 서로 나누고 공유했다

이날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소에서는 KNOW 이단사이비'라는 키링을 준비하여 이

단사이비를 예방하자는 캠페인을 준비했다. 이단사이비를 알아야(KNOW) 이단의 미흑에

대처할 수 있다는 의미와 '이단사이비를 반대(NO)한다' 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국기독신문 & www.kanp.com 무단전재채배포금지


[원본링크]


- 부산성시화이단상담소 문의 및 제보 0505-944-2580 -

조회수 14회댓글 0개

Kommentarer


bottom of page